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재환자, 비급여 걱정 없이 화상치료 기회 확대

기사승인 2019.07.22  09:24:53

공유
공유
default_news_ad1

- ‘화상인증병원’ 확대 및 수가체계 전면 개선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산재보험 화상인증병원을 확대·운영하기 위해 7월22일부터 8월16일까지 신청서 접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부산에만 있는 화상인증병원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고, 보다 많은 산재환자가 비급여 해소를 체감할 수 있도록 인력, 시설 등 4개 영역의 16개 항목을 심사한 후 광역 또는 진료권별 분포,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하여 인증할 예정이다.
 
공단은 산재환자가 화상으로 인한 치료비 걱정 없이 충분히 요양할 수 있도록 전문적인 화상치료 기반이 우수한 의료기관을 평가 하고 인증하는 산재보험 화상인증병원을 2018년 4월 처음 도입했다.
 
그 간의 경험을 토대로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산재환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화상환자 관리료·피부보호제·재활운동프로그램 수가 신설, 이학요법료·검사료에 대한 산정기준 완화 등 산재환자가 비급여 해소를 체감할 수 있도록 화상수가체계를 전면 확대·개선했다.
 
심경우 이사장은 “권역별 화상인증병원 확충 및 수가체계 개선을 통해 화상을 당한 산재환자가 치료비 걱정 없이 충분히 요양할 수 있고, 화상 재활운동프로그램 도입으로 화상치료의 새로운 전기를 개척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인증 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공단 홈페이지(http://www.kcomwel.or.kr) 또는 고용·산재보험 토탈서비스(http://total.kcomwel.or.kr)를 참고하거나 공단 요양부(황갑주 차장, 전화 052-704-7482)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차미경 기자 handicapi@korea.com

<저작권자 © 미디어생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