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재노동자 전문재활·직업복귀 서비스 제공 위한 산재관리의사(DW) 확대

기사승인 2019.05.10  14:53:17

공유
공유
default_news_ad1

- 30개 의료기관 전문의 91명 산재관리의사 추가 임명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오늘(9일) 공단 동해병원 대회의실에서 산재관리의사 확대에 따른 추가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공단은 올해 1월 직영병원 5개소 및 종합병원 7개소 등 의료기관 12개소의 전문의 39명을 산재관리의사로 임명한 바 있으며, 보다 많은 산재노동자의 전문재활치료 및 직업복귀 서비스 제공을 위해 권역별로 산재관리의사를 확대했다. 이에 따라 산재관리의사(DW) 자격 이수 교육 등을 거쳐 종합병원 이상 30개 의료기관 전문의 91명을 추가로 임명했으며, 앞으로 42개 의료기관 전문의 130명이 산재관리의사로 활동하게 된다.
 
산재관리의사는 산재노동자의 초기 치료단계부터 직업복귀에 이르는 전 과정에 적정 개입하여 적기 치료와 조기재활 활성화를 통한 원활한 직업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공단이 임명한 의사다. 
 
산재노동자가 의료기관에 방문하면 상담을 통해 업무상 재해 여부를 확인, 산재보험 제도·서비스 등 안내, 향후 치료계획·의료상담 등이 이뤄지고, 이어 외과적 치료를 거쳐 전문재활치료를 통해 신체기능을 향상 시키게 되며, 마지막으로 원직장 또는 새로운 직업을 갖도록 지원이 이뤄지는 전과정을 단계별로 관리·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심경우 이사장은 “산재노동자에게 특성·기능에 맞는 맞춤형 치료를 제공함으로써 조기재활 및 원활한 직업복귀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금년 말까지 산재관리의사를 300명 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차미경 기자 handicapi@korea.com

<저작권자 © 미디어생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